PR

완벽한 토털 서비스를 제공하는 국내 최초 ODM 전문기업입니다.
고객중심·기술중심 가치에 기업의 모든 역량을 집중하고 있습니다.

한국콜마, 바이옴기술로 20대 젊은 피부 비밀 찾았다
관리자2021-08-103268

한국콜마, 바이옴기술로 20대 젊은 피부 비밀 찾았다

GFC생명과학-경희대 유전생명공학과와 MOU 체결...제품화 속도


한국콜마가 마이크로바이옴기술을 통해 20대 피부의 비밀을 담은 화장품 개발에 나선다.  

한국콜마는 바이오 소재 전문 기업 GFC 생명과학, 경희대 유전생명공학과와 서울 내곡동 소재 종합기술원에서
'20대 여성피부로부터 분리된 프로바이오틱스 유래 엑소좀에 대한 공동 연구'에 관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한국콜마 기술연구원 강학희 원장(사장) GFC생명과학 강희철 대표이사, 경희대학교 유전생명공학과 황재성 교수 등이 참석했다.  

3개 기관은 이번 협약 체결을 통해 20대 여성 피부에서 분리된 프로바이오틱스 유래 엑소좀(EXOSOME)을 유효 성분화해,
피부에 효과적으로 전달하는 안티에이징 화장품 개발에도 속도를 낼 계획이다.

엑소좀이란 세포에서 유래된 약 30~100nm의 작은 물질이다. 생체활성물질들을 포함하고 있으며, 세포와 세포 사이의 신호전달을 돕는 역할을 한다.
주로 의약품 개발에 이용되었지만, 최근에는 피부질환개선, 모발재생 분야로 연구가 확대되고 있다.

3개 기관은 MOU 체결에 앞서 20대 여성 피부에서 락토바실러스 프란타룸(Lactobacillus plantarum)이란
프로바이오틱스가 50대 여성 피부 대비 2배 이상 많이 발견된다는 것을 확인하고 이 프로바이오틱스를 분리, 대량 배양하는데 성공했다.
또한 프로바이오틱스가 피부에 유익한 고순도, 고효율의 엑소좀 분비를 최대화 시키는 원천기술도 확보했다.

한국콜마 기술연구원 강학희 원장은 "이번 MOU를 통해 인체에서 유래한 엑소좀 기술이적용된 안티에이징 화장품 개발에 적극 나설 계획이며,
마이크로바이옴 화장품 시대를 활짝 열어나가겠다.”라고 밝혔다.


DSC08314.jpg